보도자료

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 제3호 GSOK 정책연구 ‘레거시 미디어와 폭력성에 관한 비판적 검토’ 발간

작성일
2024.01.30 14:53
조회
49

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 3 GSOK 정책연구

‘레거시 미디어와 폭력성에 관한 비판적 검토’ 발간

 

             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GSOK) 30, 게임계의 주요 정책을 심도 있게 분석한 ‘GSOK 정책연구’의 제3호 보고서이자, 미디어와 폭력성 3부작 중 1부에 해당하는 ‘레거시 미디어와 폭력성에 관한 비판적 검토’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GSOK 정책연구’는 게임 자율규제 정책연구기관으로서의 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가 게임산업에 대한 정책연구를 확장하고 공론화함으로써 산‧학‧관‧민이 공감할 수 있는 건강한 게임 생태계의 기반을 다지는 연속성 있는 연구를 수행하는 데 지향점을 두고 있다.

             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의 제3호 정책연구의 주제는 ‘미디어와 폭력 3부작’ 중 첫 번째인 ‘레거시 미디어와 폭력성’이다. 레거시 미디어는 정보화 시대 이전을 지배했던 대중매체를 의미하며, 신문과 잡지, 영화와 만화, 텔레비전 등을 포함한다.

             연구는 △레거시 미디어의 폭력성 논쟁 △폭력적인 미디어와 표현의 자유 △레거시 미디어의 폭력 효과이론 △레거시 미디어의 폭력성 연구 △레거시 미디어의 폭력성과 규제의 시작 △레거시 미디어의 등급 분류제도 등을 검토함으로써 미디어에서 폭력 담론이 논의되기 시작한 과정을 톺아본다.

             또한, 일반적인 미디어와 폭력성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부정적인 측면에 초점을 맞추어 위험성을 강조하지만, 사실 미디어 폭력에 대한 대중의 인식에는 오해와 편향된 믿음이 포함되어 있음을 말하고 있다.

             앞으로 발간될 ‘미디어와 폭력성’ 2부에서는 뉴미디어와 폭력, 그리고 3부에서는 디지털 게임과 폭력에 관한 이야기를 다룰 예정이다.

             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에서 정기적으로 발간되는 GSOK 정책연구의 내용은 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 홈페이지(http://www.gsok.or.kr/)에서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황성기 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 의장은 “미디어와 폭력이라는 오래된 담론을 통해 현재의 미디어 규제 환경을 다시 한번 돌아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하며, “지금은 미디어를 올바르게 해석하고 이용하는 힘을 기르는 것이 더욱 중요한 시기”라고 밝혔다.